커뮤니티 비주얼 이미지

공지사항

home 커뮤니티공지사항

현대차, 인천 영종도에 ‘콜버스’ 시범운행/(주)씨엘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2.02 17:04:27 조회수 52


~현대자동차가 인천 영종국제도시에서 콜버스를 운행한다. 콜버스는 승객의 요청에 따라 실시간으로 노선을 편성해 차량을 배차하는 신개념 운송 서비스다. 노선버스가 부족하거나 노선이 갖춰지기 시작하는 신도시에서 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광역시와 현대차 컨소시엄은 ‘I-MOD(인천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운행을 이달부터 시작했다. 현대차 컨소시엄과 인천시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으로 선정된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위해 지난 6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플랫폼을 구축했다.

 

시범 서비스는 내년 1월까지 2개월간 영종국제도시 내 350여 버스 정류장을 통해 진행된다. 운행에는 현대차의 16인승 버스 쏠라티 8대가 투입된다.

 
▲ 5개 업체 및 기관으로 구성된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인천광역시가 이달부터 수요응답형 버스(콜버스)인 ‘I-MOD(아이-엠오디)’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일반 노선버스와 I-MOD의 가장 큰 차이는 정해진 노선의 유무다. 기존의 노선버스가 미리 정해진 정류장을 따라 운행하는 반면, I-MOD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면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가장 빠른 경로를 탐색해 실시간으로 노선을 설정한다. 다른 승객이 버스를 호출하면 현재 운행 중인 차량과 경로가 비슷한 차량을 배차해 합승이 이루어진다.

 

컨소시엄에는 현대차와 현대오토에버, 씨엘, 연세대, 인천스마트시티가 참여하고 있다. 현대오토에버가 플랫폼을 개발하고, 씨엘이 차량 서비스를 운영한다. 연세대는 시민 참여 리빙랩 운영을, 인천스마트시티는 스마트시티 플랫폼과의 연계 지원을 맡았다. 인천시는 조례 개정 등을 통해 행정적 사항을 지원한다.

 

현대차 측은 “최적 배차로 중복 운행 및 공차 운행을 최소화해 서비스 운영 효율을 높임으로써 공영버스를 대체할 경우 도시운영자의 탄력적 재정 운용이 가능하고, 버스운송업자는 플랫폼을 받아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시범 서비스로 축적한 데이터를 분석해 솔루션을 고도화·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1인 운송 서비스인 ‘I-ZET(아이-제트)’와의 연계를 계획하고 있다. I-ZET는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지난달부터 시범 운영 중인 전동킥보드 대여 서비스다. 버스정류장에 전동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지급해 I-MOD와의 연계를 꾀했다. 현대차는 전동킥보드 외에도 전기자전거를 포함한 1인 운송 플랫폼인 ‘ZET(제트)’를 서울과 제주도, 대전에 구축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다음글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쿵쿵골' 알루미늄 응원 퍼포먼스 힘보탠 지역업체
 목록